관악구 “청년청 열고 청년통장 지원 대상 확대”

등록 : 2023-01-12 15:50 수정 : 2023-01-12 17:35

크게 작게

청년 인구 비율이 41%에 달하는 관악구가 올해 다양한 청년 정책을 선보인다.

먼저 2월 ’관악청년청(남부순환로 1759)‘이 개관한다. 관악청년청은 청년들의 커뮤니티 공간인 청년카페, 다목적 강당과 세미나실, 상담실, 공유오피스, 창업보육실 등을 갖추고 청년 수요에 맞는 다양한 맞춤형 상담과 청년들의 교류공간으로 활용되며 취·창업 프로그램뿐 아니라 청년문화예술활동을 지원하는 청년들의 종합 활동 거점 공간으로서의 역할을 한다.특히 구는 관내 청년들로 ’스스로 자치위원회‘를 구성, 청년 커뮤니티 형성 지원, 청년기자단 운영, SNS를 활용한 청년과의 소통을 활성화 등 ’관악청년청’을 거점으로 청년의 삶을 이해하는 정책사업을 추진하고 지원 체계를 세밀하게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관악청년청 조감도. 관악구청 제공

‘으뜸관악 청년통장 지원’ 대상도 늘어난다. 구는 학자금, 주거비 등 목돈 마련이 필요한 청년들에게 저축액 대비 100%를 최대 3년간 근로장려금으로 지원하는 ‘으뜸관악 청년통장’ 지원 대상을 올해부터 100명에서 120명으로 증원, 청년들이 더욱 안정된 생활을 유지해 나갈 수 있도록 돕는다.

한편 조원동과 난곡동 4개소에서 SH공사 매입 수요자맞춤형 청년임대주택 107호의 입주자도 예정이다. 또 신규사업으로 ‘강감찬 면접 스튜디오’를 운영, 면접 준비 비용으로 부담을 느끼는 취준생에게 메이크업 및 증명사진 촬영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청년동아리 활동 지원, 청년문화공간 ‘신림동쓰리룸’ 운영 활성화와 ‘청년상상주간’도 운영한다.

이동구 서울& 온라인팀장 donggu@hani.co.kr

맨위로